검색

꽃꽂이의 기본 이론 1- 동양꽃꽂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혜숙
기사입력 2005-07-28

1. 동양꽃꽂이의 의의

   꽃꽂이란 각종 식물소재와 화기 그리고 다양한 재료들을 잘 조화시켜 아름다움을 재창조하는
  꽃예술로서 흔히 화도(花道)라고도 한다.


 2. 동양꽃꽂이의 역사
   예부터 우리나라에서는 신선사상을 근본으로 하는 무제의식이 성행하였다.
   행사때에 꽃이나 나무를 통하여 신을 영접하는 것을 시작으로 꽃꽂이 형태가 
   
시작되었다.
   불교에서는 부처님께 바치는 공화로 시작되었고. 고려시대에는 4월 초파일 관불회가
   있을때 화어당을 조화로 장식하였다.
   고려시대 후기에는 반월형의 삼존양식이 출현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오면서  획기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조선시대에는 꽃꽂이에 관한 전문서적이 저술되고 또 후기에 이르러서는 실학자들에
   의하여 과학적인 연구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이시대에는 궁중의례의 꽃장식과 불교의식의 공화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일반
   민간의 의례에서도 꽃꽂이가 널리 이루어졌다.
   전통적으로 모란,국화,매화,목련,연꽃등이 많이 이용되었다.

3. 동양꽃꽂이의 전래순서
   인도에서 시작되어 중국으로 중국에선 우리나라로 전래되었고 백제시대에
  
도자문화와 함께 일본으로 동양꽃꽂이가 전래되었다.

4.  동양꽃꽂이의 특징
   
자연의 아름다움을 새로운 환경에 재현하거나 작가의 감정, 사상을 표현하는 
    조형예술로서의 하나로 동양꽃꽂이는 동양의 선을 잘표현해야 하며, 
  
 또한 공간장식의 하나로 여백의 미를 강조하여야 한다.

5.  동양꽃꽂이의 5대요소
    (1) 구성미 
    (2) 입체미 
    (3) 색채미 
    (4) 공간미 
    (5) 창작미



 6. 동양꽃꽂이의 종류

    1)  직립형 ( 바로세우기형)

        제 1주지가 수직선 0도기준에서 전후좌우로 15도 정도의 각도로 벌어진
        모양을 말하며, 간혹 30도까지 벌어진 것도 직립형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  작     품  1 )

                                     



                                         소  재 :  곱슬버들, 풍선초,장미,신셀렘,소국,깃버들 
                                         설  명 :   자유로운 선을 가진 곱슬버들로 공간의 미를
                                                      살린 작품이다.  한 마리의 나비가 되어 저푸른
                                                      창공을 향해 날아가는 모습을 상징화했다.
                                                      풍선초로 양감을 표현하였고, 진한핑크색의
                                                     
장미로 자주색 소국으로 깊이감을 더한 작품이다.



(   작       품  2)

 



                                    소 재 : 버들강아지 아이리스,극락조화,신셀렘,장미 
                                    내 용 : 사랑하는 사람 모두가 소망을 하난씩 마음에
                                             담고 경건한 마음으로 그 소망이 이루어지기를 
                                             두손모아 기도하는 모습을 상징화하였다. 
                                             다소 경직된 선의동작을 버들강아지의 곡선으로  
                                           
 부드러움을 작품에 더하였다.

                  



2. 경사형 (기울이기형)

    제 1주지가 수직선의 0도의 기준에서 좌우로 45도-60도정도 
   
기울어진 것을 말하며, 예외로 40도, 80도정도 경사진 것도 경사형으로 간주한다.



( 작  품  3)


소 재  : 곱슬버들,너도밤나무,맨드라미,소국,금사매
설 명 : 곱습버들과 너도밤나무의 휘어진 선을 이용, 
              고려시대의 전통기법인 반월형의 삼존형식으로 
          구도를 잡았고, 화사한 핑크빛의 맨드라미로 
                 
양감을 표현해 화합의 의미를 상징화한 작품이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인터넷신문의 장수를 꿈꾸다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