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하루사이 확진자 231명 증가 833명

코로나19 확진자 833명, 사망 7명, 검사 중 11,631명

- 작게+ 크게

이서경
기사입력 2020-02-25

▲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2020.02.24.23시)   © 이서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2022416, 전일 대비 확진환자가 231명이 추가 확인되어 확진환자는 833명으로 이 중 803명이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20,292명은 검사 음성, 11,63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국내 신고 및 관리 현황 (2.2416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확진환자현황

검사현황

격리해제

격리 중

사망

검사 중

결과 음성

2.24.()

09시 기준

28,615

763

18

738

7

27,852

8,725

19,127

2.24.()

16시 기준

32,756

833

22

804

7

31,923

11,631

20,292

증감

+4,141

+70

+4

+66

0

+4,071

+2,906

+1,165

 

정부는 223일 오후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하여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였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신천지대구교회) 및 경북 청도 (대남병원)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되고 있으며, 추가 발생 사례 또한 주로 신천지대구교회 사례 등과 관련하여 확진자의 가족이나 근무하는 집단시설,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어, 전파 속도 및 양상을 고려하여 전국단위 확산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격상 조치하였다.

 

이에 따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과 그 외 지역은 각각의 유행 특성을 고려해 확산방지 전략과 봉쇄 전략을 병행하고 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서는 개별 환자 동선 추적보다는, 감염가능시기 접촉자를 신속히 확인하여 격리·치료 하고, 중증환자에 의료자원을 집중하여 사망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별관리지역 외에서는 신천지대구교회 연계 사례를 최우선적으로 확인하되, 산발 사례 등으로 인한 지역 확산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도록, 정밀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를 시행 중에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심각단계 전환에 따라 대국민 예방수칙을 일괄 개정하여 배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국민 예방수칙

 

일반국민들은 손씻기, 기침예절을 준수하고, 씻지 않은 손으로 눈··입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며,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피해야 한다.

 

임신부, 65세 이상자, 만성질환자 등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는 방문하지 않도록 하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한다.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고 외출을 자제해야 하며,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서 3~4일간 경과를 관찰하는 것을 권고한다. 아울러,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콜센터 (1339, 지역번호+120) 또는 관할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 있는 사람은 외출 및 타 지역 방문을 자제하여야 하며, 격리조치가 진행 중인 사람은 의료인 또는 방역당국의 지시를 따르고 자가격리 수칙 또한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신천지대구교회 집회 등에 참석했던 신도들은 자가격리 조치를 철저히 이행하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안내센터(1339) 등에 먼저 문의한 뒤 해당 지시에 따라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