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09년 기축년의 해가 힘차게 떴다

<연재>최영숙의 발길따라 가는 풍경

- 작게+ 크게

최영숙
기사입력 2009-01-01

 

▲ '연성중앙교회' 송구영신 예배 전 모습     © 최영숙


2008년 12월 31일 11시 시흥시 능곡동에 있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연성중앙교회’의 송구영신 예배를 사진 담으러 갔다.

이곳은 장현택지지구로 들어가는 지역이었다. 이곳도 시흥의 사라지는 마을이었다. 어쩌면 2008년도가 마지막 송구영신 예배가 될 수 있었다. 

 

▲ 2008년 송구영신 예배를 드리기 위해 교회로 오는 신자들     © 최영숙


송구영신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 교인들이 속속 교회에 도착했다.

2008년 12월 31일 오후 11시 30분에 ‘연성중앙교회’의 송구영신 예배가 마상진 목사님의 집례로 시작되었다.

 

▲ 2009년 0시 30분 송구영신 예배가 끝나다     © 최영숙


0시 30분 송구영신 예배가 끝났다. 교인들은 서로 새해인사를 나누면서 덕담을 나누었다. 한 마을에 오래도록 만나왔던 분들의 깊은 정을 느낄 수 있었다.

▲ 마상진 목사님이 신자들에게 축도를 드리다     © 최영숙


송구영신 예배가 끝나고 마상진 주임목사님의 집례로 신도들 에게 새해 축도를 해주셨다. 2009년을 교회에서 맞는 교인들의 경건함을 느낄 수 있었다. 이렇게 오랜 세월 정을 나누었던 분들이 택지개발로 헤어질 것을 생각하니 2009년 새해 첫날 첫 번째 사진을 담으면서도 쓸쓸한 감정이 들었다. 

 

▲ 2009년 7시 30분 해뜨기 전의 포동벌판 모습     © 최영숙


2009년 오전 7시 30분 포동 벌판에 섰다. 아직 2009년의 해가 뜨지 않았고 저 멀리 여명이 밝아오고 있었다.

 

▲ 2009년 7시 50분 소의 해에 해 뜨다     © 최영숙


 2009년 오전 7시 50분 기축년의 해가 갯골 건너에서 서서히 떠올랐다.

 

▲ 2009년의 붉은 해     © 최영숙


소의 해에 힘차게 솟아 오르는 해를 보자 가슴이 뛰었다.
붉게 타오르는 2009년의 첫날 해를 각자 가슴에 품어 올 한해도  열정을 가득 품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 갯벌에 햇살 부숴지다     © 최영숙


포동벌판에 햇살이 부숴졌다. 포동 벌판과 갯벌을 바라보자 마음이 후련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시야가 탁 트이는 이곳의 풍경은 언제 보아도 사람의 마음을  시원하게 풀어주는 힘이 있었다.

 

▲ 갯벌에 물이 그득차다     © 최영숙


2009년 새해 아침 바닷물이 그득했다. 시흥갯벌의 진정한 아름다움은 이 굽이굽이 돌아드는 사행성 갯벌의 모습이었다. 어느 방향을 바라봐도 눈길 편해지는 곡선의 아름다움이었다. 

 

▲ 소래산에서  해맞이를 보고 오는 사람들     ©최영숙


포동 벌판에서 해맞이를 하고 돌아오는 길에 소래산에서 또 다른 해맞이를 하고 내려오는 시민들을 만났다.  갯벌에서 보는 해와 소래산에서 보는 해가 틀리지 않듯이  새해에는 좋은 일들만 있기를 기원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2009년도 새해가 밝았다.

소의 해에는 모든 사람들이 선한 소의 눈망울로 세상을 바라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소처럼 묵묵히 자신이 진정 원하는 일을 하기 위해  전진했으면 좋겠다.  
 
올해는 더욱 힘들것이라고 하지만 묵묵히 전진해서 2009년도의 마지막날에 모두들 활짝 웃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