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8번째 '생태공원 1번'소금창고

- 작게+ 크게

최영숙
기사입력 2009-04-26

 

  37번째 구름을 몰고 오다 소금창고를 지나면  생태공원으로 연결되는 곳에 부흥교라는 다리가 나왔다. 


 

▲ 2004년의 부흥교     ©최영숙

 
단기 4289년 3월에 준공된 표시가 되어 있었다. 지금부터 53년 전인 1956년에 만들어진 다리였다. 포동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이종전(53) 님의 증언에 의하면 이 다리에는 사연이 많았다고 했다. 시집살이가 힘겨웠던 새댁이 조수가 가장 높이 들어오는 한사리 때 이 다리에서 몸을 던졌다고 했다. 고된 삶이나 견딜 수 없는 마음의 상심이 깊어질 때 사람들은 때때로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던져버리고 싶을 때가 있다. 2004년에 만난 한가한 다리 풍경을 보면 그 속으로 뛰어 들었을 알 수 없는 젊은 새댁의 모습이 상상 되지 않았다. 오래된 풍경이 주는 반가움만이 존재할 뿐이었다. 세월은 한 개인사의 슬픔을 이야기 속에 남기고 그냥 무심히 지나간다. 
 

 

▲ 반추하고 있는 나무들     © 최영숙

 
이 다리 위에서 갯골을 바라본 풍경이었다.  갯골 바닥에 남겨진 물속에 나무 자신의 모습을 거울로 비춰보듯, 자신을 자주 들여다 본다면 세상사 후회할 일이 적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2006년 부흥교     © 최영숙

 
소금창고의 모습들이 서서히 또는 어느 순간 사라지듯이 이곳의 다리 풍경도 세월에 따라 변해갔다. 2006년 제1회 갯골축제를 열면서 이 다리를 통해 참석하는 시민들의 안전문제가 제기되었다. 한사리 때 그득 차오르는 갯골의 바닷물들은 충분히 위협적이었다. 당시 시흥시에서는 부흥교에 난간을 만들고 바닥에는 붉은 아스콘을 깔았다. 


 

▲ 2007년 새롭게 놓여진 다리와 옆의 부흥교     © 최영숙

 
2007년 제 2회 시흥갯골축제에는 부흥교 옆으로 새로운 다리를  만들었다. 시흥갯골축제의 규모가 커지면서 이곳으로 연결되는 다리들도 변하고 있었다. 이제는 난간을 만들어서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 할 수 있을 듯했다. 

 

▲ 갯골에서 바라본 다리와 부흥교     © 최영숙

 
2008년 6월 인천에서 배를 타고 시흥 갯골로 들어왔다. 갯골에서 바라보는 부흥교와 새로 만든 다리를 보는 것은 새로웠다. 

 

▲ 생태공원의 유채꽃     © 최영숙

 
갯골생태공원은 사계절 다른 풍경들을 만들고 있었다. 봄에는 유채꽃으로 노란 물결을 이루고 있었다. 멀리 태산아파트와 학미산이 보였다.
 
 
 

▲ 생태공원의 가을     ©최영숙

 
가을이 되었다. 코스모스가 지천이다. 여인들은 유유히 걷거나 사진을 담기에 바빴다. 


 

▲ 생태공원의 겨울     © 최영숙

 
봄의 유채꽃과 가을의 코스모스를 지나 겨울이 다가오면 이곳은 또 다른 풍경을 만들었다. 고즈넉한 겨울 풍경은 이곳의 또 다른 아름다움이었다. 자신을 온전히 드러내는 겨울의 풍경은 비움의 미학을 보여주었다. 


 

▲ 생태공원창고 모습     ©최영숙

 
2004년 7월 2일 2003년부터 시흥 갯골생태공원 조성사업이 추진되면서 예전의 소금창고 자리에 새롭게 만들어진 두 동의 새롭게 지은 소금창고를 만났다. 소재지는 시흥시 장곡동 724-2번지로 표시된 창고였다. 그러나 옛 소금창고의 아름다움을 알기 시작할 무렵이어서 이 창고는 그냥 어쩌다 스쳐가는 창고에 불과했었다. 무슨 정이 들어야 이름을 짓고 서로의 관계를 기억할 텐데 이름을 지을 것도 없었다. 그저 생태공원 1번, 2번창고가 이름이 되었다. 


▲ 생태공원 창고     © 최영숙

2
004년 8월 27일  좀 더 가까이에서 소금창고를 만났다.  그러나 이 창고도 다음에 갔을 때는 파괴되어 사라졌다. 

일간지에 난 기사에 의하면 “경기도 시흥시는 2003년 당시 시장 공약사업인 개발제한구역내 시흥 갯골생태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토지 형질변경 등을 통해 개발제한구역을 훼손했다. 때문에 당시 시장과 관련 공무원들은 2004년 경기도 자체감사와 경찰수사 등을 통해 기관경고와 벌금형을 받았다.”[파이낸셜뉴스 경제] 


▲ 비워진 소금창고     © 최영숙

 
시흥 갯골생태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했던 당시 시흥시장이 토지형질변경을 통해 그린벨트 훼손으로 구속되는 불상사를 겪으면서 소금창고 또한 철거되었던 것이다.
 

 

▲ 갯골축제를 즐기는 어린이와 시민들     © 최영숙

 
2007년 갯골축제가 펼쳐지고 있었다. 파라솔을 펴놓은 곳이 예전에 38번째 생태공원1번창고, 2번창고가 있던 자리였다. 창고들은 없고 시민과 어린이들이 놀이에 열중하고 있었다. 


 

▲ 갯골생태공원 내 소금창고 복원 및 문화적 활용 방안 용역을 하는 관계자들     © 최영숙

 
2007년 6월 4일 남겨졌던 소금창고들 마저 3동만을 남겨두고 모두 파괴되었다. 그 뒤 소금창고를 복원해야 한다는 사회각층의 합의점이 모여 소금창고 복원 추진위가 발족되고 [갯골생태공원 내 소금창고 복원 및 문화적 활용 방안]에 대한 용역을 주었다.  연구원들이  ‘갯골생태공원 조성계획 조감도’를 들고 새롭게 복원될 소금창고들에 대하여 의논들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는 이런 노력들은 어찌되어 가고 있는지 진척상황을 잘 알 수 없다. 좀 더 공개적인 공감대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38번째 생태공원창고     © 최영숙

 
38번째 생태공원 1번창고를 보면서 사진의 기록적인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이제는 사라진 이 소금창고와 소금창고 뒤로 보이던 예전 주찬양교회의 빨간 지붕을 보면서 그 시절을 기억하게 되었다. 이 창고에 별 매력을 못 느꼈기에 사진을 별로 찍지 않았었다. 그냥 지나치며 찍었던 몇 장의 사진이 유일하게 남겨진 사진이 되었다. 

“사진을 기록하지 말고 기억을 담아보세요” 누군가 말했다. 귀한 지적이었다. 담는 사진들이 소금창고, 사라지는 마을, 무덤 등 어쩌면 기록적인 면이 강한 사진들을 담으면서 답답함을 느꼈을 때 들은 말이었다. 
 
“기록이 기억을 만들기도 합니다” 대답했었다. 불국사를 중학교 수학여행 뒤로는 절대로 가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그래서 30여년이 지나서 다시 갔을 때 그 감회는 새로웠다. 그런데 어느 날 사진을 정리하는데 20대 초반에 불국사에서 친구와 웃으며 찍은 사진이 있는 것이었다. 그때의 당황스러움은 컸다. 기록되어진 사진을 계속 바라보자 당시 잠깐의 시간을 내서 들렀던 불국사에서의 일들이 떠오르는 것이었다. 기록이 기억을 꺼내주었던 것이다. 


▲ 구름이 좋던 날의 부흥교     © 최영숙

 
갯골생태공원의 2007년 어느 구름이 좋았던 날을 기록하고 기억했다. 기억되어진 일들을 자주 잊는 요즘 기록에 더욱 신경을 쓰는 자신을 만날 수 있었다. 

4.29시흥시장 보궐선거 첫 합동토론회를 4월 16일 여성회관 대강당에 가졌다. 기사를 보면 옛염전 개발계획과 관련한 각 후보들의 입장을 들어보면 각 당마다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여줬다. 

누군가는 시장이 될 것이다. 시장이 모든 것을 할 수는 없겠지만 다음 시흥 시장에 될 후보는 후대에 우리가 무엇을 남겼을 때 그들이 가장 귀하게 여길 것인지를 생각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것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이곳 시흥에만 있는 것, 그것을 지키고 보존해주는 일이 아닐까 싶었다. 

이곳이 또 어찌 변할지는 알 수 없는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많이 깨달은 것은 내일은 없다는 것이었다. 오늘 이 순간이 가장 아름답고 충만하다는 것을 이곳 포동 벌판에서 느낄 수 있었다.  오늘의 소금창고는 내일은 무너지고 또 다른 풍경을 만들어내는 곳이 이곳이었던 것이다. 

남겨진 시간 동안  사라져가는 풍경들을 기록하고 기억할 뿐이라는 생각을 가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