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갯골축제 4년, 사진으로 보는 변천사

[최영숙의 발길 따라가는 풍경]

- 작게+ 크게

최영숙
기사입력 2010-08-11

▲ 2006년 제 1회 시흥갯골축제에 참석한 SG워너비     ©최영숙


2010년 8월 13일부터 15일까지 제 5회 시흥갯골축제가 시흥생태공원에서 3일간 열린다.
 
제 1회 시흥갯골축제는 2006년 8월 11~15일까지 5일간 열렸다. 그동안 사진에 담은 4년간의 기록 사진으로 시흥갯골축제의 변천사를 보는 것도 의미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2006년 제1회 시흥갯골축제 때 열기구 띄우다     ©최영숙


시흥에서는 가장 큰 축제였다. 열기구가 하늘로 올라갔다.
 

▲ 2006년 행글라이더 뜨다     ©최영숙


하늘에 뜬 것은 열기구 뿐이 아니었다. 축하 행글라이더도 유유히 하늘을 날았다.
 

▲ 2006년 1회 시흥갯골축제에 등장한 우마차     ©최영숙


지상에서는 셔틀버스에서 내린 사람들이 우마차를 타고 행사장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 2007년도의 당나귀     ©최영숙


2006년 제1회 시흥갯골축제에 소가 등장했다면 제2회 축제에는 당나귀 마차가 등장했다. 
 
무더위에  숨이 턱에 차서 헉헉거리는 소와 당나귀를 보면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사람들 축제에 짐승들이 고생이 많았다. 
 

▲ 제 3회 시흥갯골축제에 등장한 무공해 자동차     ©최영숙


2008년 제3회 갯골축제부터는 짐승들이 끄는 마차가 아닌 친환경 자동차가 축제에  등장했다. 다행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 2009년 4회 시흥갯골 축제에 참석한 어린이들     ©최영숙


2009년 4회 갯골축제에는 셔틀버스가 시청에서 행사장까지만 이동시키고 모두 걸어서 들어왔다. 어린이들이 좀 힘들 수는 있겠지만 이곳은 생태공원이기에 가장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2007년 제 2회 갯골축제에서 '소금창고 복원위원회'가 조직되다     ©최영숙


2007년 제2회 시흥갯골축제는 2007년 8월 17~19까지 3일간 열렸다. 2007년 6월 4일 소금창고들이 (주)성담에 의해 2동만 남겨진 채 파괴 되어, 갯골축제도 비장한 가운데 우울하게 시작되었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면서 [소금창고복원추진위원회]가 구성되었다. 그러나  비장하게 시작되었던 [소금창고복원추진위원회]는 지금 어디에 서 있는지 보이지 않았다.
 
 

▲ 2007년 시흥갯골축제     ©최영숙


2007년 제2회 시흥갯골축제를 떠올리면 맑았던 하늘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 2007년 제 2회 시흥갯골축제에서 즐겁게 노는 어린이들     ©최영숙


어린이들은 어른들의 근심과 상관없이 즐겁게 축제를 즐겼다. 이렇게 갯골에서 놀고 자연을 접하면서 이 어린이들이 시흥 갯골이 가지는 중요성과 이곳의 아름다움을 더욱 소중하고 깊게 보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 2007년 제2회 갯골축제에 참석한 슈퍼쥬니어     ©최영숙


2008년도 제3회 갯골축제에 슈퍼쥬니어가 초청되었다. 이들이 무대에 올라오자 슈퍼쥬니어를 보려고 온 젊은 관중들이  환호했다.
 
젊다는 것은 빛남이다. 누군가를 이토록 뜨겁게 환호한 적이 언제였던가 생각하게 했다.
 

▲ 2008년 달빛공연     ©최영숙


2008년의 제3회 갯골축제는 공연이 다양했다. 젊은이들의 뜨거운 환호는 적었지만 달빛 공연을 보는 중년들은 느긋하고 편안했다.
 

▲ 2008년 8월 15일 제 3회 갯골축제의 해바라기 공연     ©최영숙


2008년 8월 15일은 비가 내렸다. 비가 오는 가운데도 우산을 들고 공연을 보았다. 음악을 공유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는 시간들이 소중하고 즐거웠다. 가족같은 느낌이 들었다.
 
 

▲ 2008년 제3회 갯골축제의     ©최영숙


심봉진(한국화가)과 이남근(설치미술가)의 행위예술 삶-갯골이 있었다.
 

▲ 염전체험을 하는 어린이들     ©최영숙


어린이들은 염전에서 소금을 모았다.  다양한 행사들이 있었다.
 

▲ 2008년 마지막 불꽃놀이     ©최영숙


2006년 1회 갯골축제부터 있어 왔던 불꽃놀이는 2008년을 마지막으로 더는 볼 수 없었다. 자연친화적으로 축제를 하면서 없어진 것이다.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아쉬움이 컸다. 사진을 기록하는 사람으로서 다양한 모습을 담고 싶은 욕심과 이곳에서 생활하는 생물들이 편하다면 다행이다 하는 마음이 교차했기 때문이다. 
 

▲ 2009년도 제4회 시흥갯골축제     ©최영숙


2009년을 기점으로 시흥갯골축제가 축제 특유의 부산스러움과 들뜬 기운이 약해진 느낌이었다. 축제라는 이름이 가지는 흥겨움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들었다. 
 

▲ 2009년 제 4회 시흥갯골축제     ©최영숙


개인적으로는 귀한 사진을 만날 수 있었다. '시승격20주년 기념 기록사진전'에서 새우개 마을 앞에 있던 45번째의 '새우개 소금창고'의 사진을 만날 수 있었기 때문이다.

▲ 2009년 제4회 시흥갯골축제 개막식을 시청에서 하다     ©최영숙


2009년 제4회 갯골축제부터는 축제가 학술적으로 바뀐 듯했다. 축제는 야외에서 하는데 시청 안에서 하는 개막식이 낮설었다.
 

▲ 2009년 제 4회 시흥갯골축제 문화유산 독조도 찾기     ©최영숙


축제는 사람들을 들뜨게 하는 흥겨움이 있어야 하는데 2009년 축제는 너무 차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먹거리 장터도 없었고, 아이들이 마땅히 놀 수 있는 부스도 적었다. 가장 아쉬움이 컸다.
 

▲ 2009년 꼭두쇠 공연     ©최영숙


시흥생태공원 안에서 꼭두쇠의 공연이 있었다. 공연을 보면서야 축제에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익살스러운 동작과 어눌하면서도  일부러 아슬아슬하게 하는 공연들을 보는 내내 즐거웠다.
 

▲ 꼭두쇠 공연     ©최영숙


아쉬운 것은 이토록 좋은 공연에 관중들이 너무 적다는 것이었다.
 

▲ 2009년 제4회 시흥갯골축제     ©최영숙

2010년 제 5회 시흥갯골축제 때에는 많은 관중들이 함께 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졌다.
 

▲ 칠면초축제     ©최영숙


2010년 시흥갯골축제가 8월13~15일까지 3일간에 걸쳐서 열린다.
 
지금까지 4회의 시흥갯골축제를 기록하면서 진정 아쉬었던 것은 '시흥갯골축제'임에도 뱀처럼 구불구불한 사행성 갯벌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기회는 별로 없었다.
 
시흥 갯벌이 가장 아름다운 시기는 가을이다.
 
일곱가지 색으로 바뀌는 칠면초는 가장 붉게 타오르고 갈대와 모세달은 황금빛으로 빛을 발한다.
 
가장 아름다운 시기를 비껴서 더위에 하는 축제를 보면서 늘 아쉬움을 느꼈었다. 
  
이 가을 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축제는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가장 더운 시기에 하는 시흥갯골축제 때문에 가을로 옮겼으면 하는 의견들이 많이 나오지만 늘 제자리라는 생각이다.
 
다시 한 번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서 좀 더 알차고 좋은 축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많은 사람들이 축제에 동참해서 시흥갯벌의 아름다움을 더욱 사람들이 추억속에 나눠 갖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2010년 8월 13일부터 시작되는 제 5회 시흥갯벌축제를 기대해 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