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문화원, 추곡 정제두 선생 추모제향 봉행하다

- 작게+ 크게

최영숙
기사입력 2018-10-20

 

▲ 추곡 정제두 선생 추모제향을 봉행하다     © 최영숙

 

시흥문화원(원장 정원철)19일 오후 2시부터 추곡 정제두 선생 유허비(시흥시 화정동 661)에서 추곡 정제두(鄭齊斗, 1649~1736) 선생의 행적과 업적을 기리고, 이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추곡서원 향사(享祀)’를 봉행했다.

 

▲    정원철 시흥문화원장이 제물을 올리다 © 최영숙

 

정제두 선생은 포은 정몽주의 후손으로, 한국양명학을 집대성한 조선 중기 학자다. 안산군(현 시흥시 화정동 가래울마을=추곡[楸谷])20년간 거주하면서 신유학인 명대 양명학을 받아들여 학변(學辯)’존언(存言)’을 저술하고, ‘양지체용도(良知體用圖)’를 그리면서 성학(聖學)으로서 위기지학(爲己之學)하여 후학을 양성했다.

 

▲     © 최영숙

 

이러한 추곡 선생의 사상은 근현대에 이르러 애국지사들(이건방, 정원하, 이건창, 정인보 등)에게 영향을 끼쳤다. 시흥시는 이러한 정제두 선생의 업적을 기려 지난해 1121일 가래울마을에 유허비를 건립했다.

 

정원철 시흥문화원 원장은 전남훈 추곡서원장님을 비롯해 시흥향토문화연구소, 시흥양명학연구회, 시흥문화자원봉사단(문경사) 등 관계자 여러분들이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많은 시민들께서 추모제향에 함께하셔서 정제두 선생을 추모하고 나를 돌아보는 유익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     © 최영숙

 

이번 추곡서원 향사는 경기문화재단의 경기지역학 활성화 사업의 공모를 받았으며, 시흥시와 시흥시의회가 후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