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시, 오이도박물관 등 운영 기지개

- 작게+ 크게

시흥장수신문
기사입력 2020-05-05

▲ 오이도 박물관  © 시흥장수신문

 

5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시민편의를 위해 시흥오이도박물관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재개한다.

 

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는 56일을 기점으로, 시흥역사자료전시관과 창조자연사박물관, 소전미술관, 시흥오이도박물관의 운영을 다시 시작한다.

 

해당 시설들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지난 2월부터 운영을 중단해왔다. 시의 운영재개 방침에 따라 56일부터는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 지침 및 방역 준수사항을 이행하며 관람과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시는 우선 각 시설에 방역지침 홍보물을 부착하고 발열체크기, 손세정제, 마스크 등 기본방역물품을 비치했다. 시설 관람객은 안전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20인 단위로 분산 입장하고, 프로그램 참가자는 지정좌석제를 통해 접촉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관람객 명부를 작성하고 시설별 방역관리자를 통해 방문객 증상여부를 철저히 확인하는 등 빈틈없는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모두 상시개방 및 일반관람은 운영하는 대신 프로그램 운영 시작일은 일부 차이를 뒀다. 창조자연사박물관은 플랫폼 및 지역화폐 환급 사업을, 소전미술관은 주민대상 문화예술 프로그램인 플랫폼사업 운영을 같은 날 재개하지만, 시흥역사자료전시관의 창의체험학교는 6월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시흥오이도박물관도 다시 문을 활짝 연다. 다만 단체관람은 불가하며, 개인관람만 가능하다. 관람객에 대해서는 발열 검사 등 증상여부를 확인하고, 명부를 작성해 관리할 계획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그간 운영을 중단했던 시설들의 문을 활짝 열수 있게 됐다체육시설 등 나머지 시설들에 대해서도 정부방침에 따라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