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녕

- 작게+ 크게

윤심
기사입력 2018-10-21

▲     © 윤심



                  구름과 매일 건배를 해

                  바람이 좋아서

                  와그작 거리는 비바람이 좋아서

                  날씨에서 도망치지 못했으니까

 

                  은박지를 동전으로 긁어내면 보이는 행운의 당첨같은 것을,

                  어둠이 품고 있었을까 커튼을 걷고 창문을 열고

                  안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