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 서랑호숫가에서 옛 할머니의 정원을 만나다

- 작게+ 크게

최영숙
기사입력 2019-06-04

 

▲ 정원에서     © 최영숙

 

정원을 생각하면, 꽃을 사랑하시던 할머니와 함께 코끝으로 살랑이는 바람과 함께 뒤란으로부터 오던 짙은 백합향이 풍겨 오는 듯하다. 추억이란, 한 순간에 시공간을 뛰어넘는다. 할머니가 가꾸시던 뒤란과 장독대에는 백합, 맨드라미, 봉숭아, 채송화, 황매화, 국화 등이 봄부터 가을까지 꽃을 피웠다. 초여름 저녁이면 작은 창문으로 뒤란에서 풍겨오는 백합 향을 맡으며 마냥 행복했었다.

 

▲ 오솔길     © 최영숙

 

5월 끝자락오산 서랑호숫가에서  정원을 가꾸며 스토리가 있는  작품을 만드는 퀼트 작가 안홍선 씨를 동화작가 김향 선생님 등과  함께 찾았다.

 

▲ 정원으로 들어서다     © 최영숙

 

정원으로 들어서자 작약, 양귀비, 붓꽃, 으아리, 수레국화등이 꽃을 피우고 있었다.  5백여 종의 들꽃과 유실수 등이 있으며  아름다운 정원 100선에 들어간 곳이라고 했다.

 

▲ 붓꽃 피다     © 최영숙

 

정원을 가꾸는 안홍선 씨는 "몸이 아파서 요양을 위해 내려왔는데 생전에 시아버님이 꽃을 좋아하는 며느리를 위해 나리꽃 등을 심어놓고 이 자리에서 기다리고 계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했다. 

 

▲ 정원을 가꾸는 안홍선 퀼트작가가 작품들을 설명하다     © 최영숙

 

정원을 가꾸는 것처럼 천으로 이야기를 담은 퀼트 작품이 그득한 집안으로 안내되었다. 그녀의 남편은 65세 생일에 아내에게 남다른 선물을 받았다. 생일에 맞춰서 65송이의 꽃을 만든 당신께 이 꽃다발을이라고 이름 붙여 선물했다고 한다. “병약한 아내를 꽃처럼 피어나게 해줘서 고마웠다.”고 한다. 꽃을 사랑하는 마음은 요양을 위해 내려온 오산의 서랑호 기슭을 야생화가 그득하게 피고 지는 정원으로 만들었다. 또한 온 집안을 이야기가 있는 퀼트 작품으로 채우게 했다. 2002년 월드컵을 기념해서 만든 작품, 아들과 순주가 즐겁게 노는 모습을 형상한 힘이 넘치고 유쾌한 모습, 어릴 때 떠나온 북의 고향을 그리며 남과 북이 어우러지는 모습을 담은 퀼트 등, 퀼트 작품 속에 안홍선 작가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 서랑호의 정원     © 최영숙

 

안홍선 퀼트 작가의 정원은 닭들조차도 여유로웠다. 닭을 사랑해서 퀼트 작품도 닭을 소재로 만든 작품들이 많았다. 이 닭들도 정원을 가꾸면 주위를 맴돈다고 했다. 씨앗들을 파먹지 않냐고 물었다. 그녀는 닭들이 씨앗들을 쪼아 먹어서 적당하게 꽃들이 나온다고 했다.

 

▲ 정원     © 최영숙

 

정원이 아름다웠다. 그러나 사람은 더욱 귀하고 아름다운 곳을 다녀왔다. 꽃을 가꾸는  할머니가 가꾸시던 작은 정원과 백합향이 계속 따라 다녔던 그리움이 묻어나는 여행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