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정복 의원, 시흥·광명신도시 기아자동차 전기차직접단지 유치제안

미래형 산업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도시로 기능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지자체의 노력 절실

- 작게+ 크게

시흥장수신문
기사입력 2021-06-08

▲ 문정복 국회의원     ©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경기 시흥갑·국회 국토교통위원회)과 양기대(경기 광명을)의원은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전기차 집적단지 구축방안 공청회를 공동으로 주최하여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문의원은 시흥·광명신도시지구계획에 미래형 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며지난 2월 시흥·광명 미래도시 개발과 연계안 지역발전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중점적인 사안으로는 광역교통과 주거환경일자리 창출 등이 있었으며신도시 개발이익을 통하여 시흥시가 함께 발전하여야 한다는 취지의 내용이다.

 

또한 전기차 및 수소자동차 클러스터 시범도시 조성을 제안한 바 있다양질의 지역일자리 창출과 세수 증가를 통한 자족도시기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양 의원실에서 여론조사 전문기관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하여 조사한 결과시흥·광명시민 70.5%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현 오토랜드 광명)을 이전하여 광명시흥 신도시에미래형 첨단산업(전기차집적단지를 조성하길 원했다.

 

미래형 첨단산업 집적단지 조성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응답자 38.8%가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25.9%, ‘전기차 산업 집적단지 조성’ 22.0%, ‘소음 등 환경문제 개선’ 10.8% 등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흥시와 광명시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상당부분 지역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문의원은 이와 관련하여 과거와는 다르게 도시설계가 단순히 잠만 자기 위한 주거환경이 아니라 주거와 경제활동이 가능하도록 되어야 한다고 하였으며, “지역주민들도 자족도시에 대한 필요성 인식이 상당한만큼 반드시 반영해야 할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단순하게 앞만 보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내다보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누릴 수 있는 공익성이 우선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문의원은 고양 창릉보다 더 큰 규모의 신도시가 들어오는 만큼 개발이익을 통한 정부투자비율을 대폭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고 말하며 신도시 개발을 통하여 부족한 광역교통 경제성을 제고하여 필요한 사업들을 완수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