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초승달 / 최분임

- 작게+ 크게

강현분
기사입력 2021-06-29

  © 최분임

                                         

                                          초승달 - 최분임

 

 

네가 저 삼도천(三途川)을 건너고 있구나

이승 지나 저승으로 가고 있구나

 

노 없는 조각배

오래 견딘 어둠 대신 희미한 웃음 하나 내 걸었구나

  

떨어뜨린 눈물 몇 방울 흰 뼈로 빛나는 저녁

 

 

최분임 시인

 

 

 

경북 경주 출생. 23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산문부문 장원 수상(2005).

동서문학상 대상 수상(2014). 천강문학상 시부문 대상 수상(2017)

 

시집실리콘 소녀의 꿈(문학의전당,20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디카시, 최분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