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율학습 시간 / 양향숙

- 작게+ 크게

강현분
기사입력 2021-07-28

  © 양향숙

 

1 교실

먹어도 먹어도 허기진 학생들

 

선생님 안 계신 틈을 타

슬금슬금 월담을 하고 있다

 

 (21.06.21 경의선 숲길에서)

 

 

 

 

 

양향숙

 


시인, (호는 華谷)
2017년 서정문학 등단
2019년 시집 <꽃마리의 연가> , 

공동시집 <순례에서 만난 인연>, <한국대표서 정시선> 9~11
2019 YTN·서정문학 남산문학대회 심사위원
2019년 서정문학 시 창작교실 올해의 시인상 수상
2021년 디카시집 <붉은 심장> e북 출간
2021년 서울디카시인협회 창립기념 디카시 공모전 대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양향숙, 디카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시흥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